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구글검색파티알바 0 14 07.17 13:09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촛불시민혁명의 시작은 2016년 10월 29일, 서울 청계광장에 모인 3만 촛불이 밝혔습니다. 연인원 누적 1684만의 촛불이 모이기까지 시민들은 매주 SNS로 공유되는 촛불집회 포스터를 퍼나르며 서로서로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최순실 태블릿PC'로 낱낱이 드러난 국정 농단에 대한 분노, "엮어도 너무 엮은 것"이라는 대통령의 말에 대한 허탈함, 혹여 국회의원들이 탄핵소추안을 부결시키면 어떡하나 하는 불안감, 탄핵심판에서 엉뚱한 결론을 내려지지 않을까 하는 조바심, 무능하고 부패한 대통령을 몰아낸 환희가 촛불을 광장에 모이게 했습니다.

1차 집회부터 탄핵정국, 촛불 대선 그리고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의 해산까지. 촛불과 함께한 208일의 시간을 촛불집회 포스터를 통해 돌아보았습니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해산 특집] 함께한 208일의 기록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2&cid=1010805&iid=5028842&oid=047&aid=0002151774&ptype=021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그것이야말로 평범한 두뇌를 지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이 생의 길에서 너를 만난 인연을 감사하며 기도한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열정은 사람을 현재에 완전히 가둬서 그에게 시간은 매 순간 이 단절된 '현재'의 연속이 된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교양이란 타자에 대한 배려일 것이다. 창의적 지식은 재미있을 때만 생겨난다. 그래서 재미와 창의성은 심리학적으로 동의어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그리고, 친구가 내 옆에 있지 않나. 안먹어도 든든해.." 한때 넉넉했던 시절..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욕망은 점점 크고 거대해진다. 크고 거대한 것들은 사람을 소외시킨다. 먼지투성이의 바이올린 속을 들여다보고 그는 또 한 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그들은 예상된 문제점을 피하지 않는다. ​그들은 무모하거나 어리석은 위험에 뛰어 들지 않는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어리석은 자는 멀리서 행복을 찾고, 현명한 자는 자신의 발치에서 행복을 키워간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첫 걸음이 항상 가장 어렵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친해지면 자칫 소홀해지기 쉽습니다. 가까워질수록, 익숙해질수록 더 조심해야 합니다. 나는 신을 아는 가장 최선의 방법은 많은 것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항상 생각한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많은 사람들이... 평생을 분별없는 경쟁에 눈이 멀어 보낸다. 이 끝없는 경주는 인간성을 메마르게 한다.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희망이 있는 싸움은 행복하여라. 믿음이 있는 싸움은 행복하여라.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나는 불평할 입장이 아닌 것 같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을 할 수 있는 것이 특권이라고 생각한다. 같은 꽃을 보고도 한숨 지으며 눈물 뿌리는 사람이 있고, 웃고 노래하는 사람도 있잖아요. 우주라는 책은 수학의 언어로 쓰여 있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비단 학문뿐이겠습니까. 모든 인생사에 다 해당하는 말씀이겠지요.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나는 당신에게 아름다운 친구 소중한 우정이길 바랍니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사람은 누구나 주어진 일과 원하는 것이 있다, 비록 보잘 것 없을 지라도. 세월은 피부에 주름살을 늘려 가지만 열정을 잃으면 마음이 시든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자신의 가슴속에 가장 가까이 있는 분야, 즉 당신이 품고 있는 열정, 소망, 흥미에서부터 시작하라. 꿈은 이루어진다. 이루어질 가능성이 없었다면 애초에 자연이 우리를 꿈꾸게 하지도 않았을 것이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한 인간에게 일생 동안 목숨 바쳐 할 일이 있다는 사실은 얼마나 신나는 일인가.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시간이 이르면 이르다고 해서, 시간이 늦으면 늦었다고 해서 일을 하기를 싫어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부디 게으르지 말아야 한다. 이렇게 최소의 최소를 추려서 다니니 뭐든지 하나씩이고 그 하나가 얼마나 소종하게 느껴지는지 모른다. 첫 번째는 인생에서 목표를 갖는 것, 두 번째는 다른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다. 이 세상에서 영예롭게 사는 가장 위대한 길은 우리가 표방하는 모습이 되는 것이다. 진정한 우정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초전면 중대장을 하던 근실한 김정호씨를 만나 사내 아이 둘을 낳았는데 벌써 30년이 흘러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아이들에게 솔직하게 대해라. 아이들보다 더 눈 치빠른 사기꾼은 아무도 찾아낸 적이 없다. 성공을 위해선 시급한 일보다 중요한 일을 위해 시간을 내라는 말이 있습니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꿈을 꾸고 있는 사람은 그래도 행복합니다. 아직 갈 길을 발견하지 못한 경우라면, 가장 긴요한 것은 그를 꿈에서 깨우지 않는 것입니다. 촛불집회 포스터로 보는 '퇴진행동' 시작과 끝 .. 208일의 기록 .. 해로운 생각은 다른 생각으로 맞서 싸워야 한다. 거짓은 진실로 맞서 싸워야 한다. 걱정의 22%는 사소한 고민이다. 걱정의 4%는 우리 힘으로는 어쩔 도리가 없는 일에 대한 것이다. 그러나 내가 잘못을 받아들인다면 나는 인간으로서 나의 능력을 사용하는 것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909 탱탱한 뒤태 바카스 07:18 48
21908 더불어 사는 세상 바카스 07:18 32
21907 도발적인 하영이 바카스 07:18 48
21906 그 돈 받으시려면, 딸과 인연을 끊어야 합니다 바카스 07:18 12
21905 사장님 최근 인스타 바카스 07:18 9
21904 김밥 만드는 쯔위 바카스 07:17 19
21903 서양 요가녀 바카스 07:17 28
21902 비정상회담 자국 문학부심 바카스 07:17 24
21901 바지가 작은 설현 바카스 07:17 42
21900 한국은 '미군의 식민지 상태' 바카스 07:17 23
21899 민경민경해 바카스 07:17 46
21898 슈퍼세이브 바카스 07:17 11
21897 소유 바디라인 바카스 07:17 49
21896 무브먼트 자랑하는 BJㅤㅤ 바카스 07:17 27
21895 레바논 동명부대 바카스 07:17 22
21894 노량진에 간 투자왕 짐 로저스 바카스 07:17 31
21893 남혐 BJ 협박 사건? 바카스 07:17 26
21892 요즘 학교 상황 바카스 07:16 16
21891 스님이 못가는 대학교는? 바카스 07:16 23
21890 최첨단 은행 방범장치 바카스 07:16 24
21889 아빠 옷으로 딸 옷 만들기 바카스 07:16 16
21888 멕시코인들이 본 한국? 바카스 07:16 16
21887 공포영화 VR을 보다가 바카스 07:16 34
21886 썰전 시청률 추이 바카스 07:16 20
21885 자전거 사고 바카스 07:16 13
21884 레드 준표의 패기 바카스 07:16 42
21883 똥 싸는 게 너무 싫어요 바카스 07:16 33
21882 '은하' 의심되는 모모 바카스 07:16 30
21881 국산 온라인 게임 리즈 시절 바카스 07:16 18
21880 현대판 마패 바카스 07:16 31